POSCO 광양제철소, 2019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1위

2018년 3위에서 2019년 1위로 자리바꿈, 저감 노력 제자리
기사입력 2020.05.16 13:17 조회수 276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최근 5년간(`15~`19)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

 

제철.jpg

지난 55일 환경부가 발표한 자료(광양환경운동연합 - 자료제공)

 

 

환경부에 따르면 광양제철소가 지난해 대기오염물질을 가장 많이 배출하는 사업장으로 등극했다. 2018년 광양제철소는 현대제철소와 삼천포화력발전소에 이어 3위 배출사업장이었으나 2019년 총 19419톤 배출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1위 기업이 됐다.

 

15일 광양환경운동연합은 광양제철소, 2019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1위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 했다.

 

많은 기업이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광양제철소는 전년도와 비교하면 겨우 249톤을 줄이는 데 그쳐, 저감을 위한 환경설비투자 등 그동안 지역사회와 약속한 것들이 무색할 만큼 공염불에 그쳤다.

 

최근 들어 코로나19 사태로 사회 전반이 어수선하고 이로 인해 POSCO의 조업률이 급격히 떨어진 것을 이유로 지역민들에게 그 어떤 입장 표명 없이 어물쩍 넘어가는 광양제철소의 행태가 심히 유감이다.

 

 그동안 광양제철소가 지역사회에 끼친 환경오염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한다. 지역사회와 환경오염 저감을 위해 무수한 갈등을 겪어오면서도 그에 대한 불신을 씻기는커녕 단일 사업장 중 전국 1위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이라는 불명예는 지역민들에게 적잖은 박탈감을 준다.

 

 광양제철소는 지역민에게 사과하고 책임 있는 대책을 수립하라!

 

 광양제철소가 환경오염 저감을 위한 뼈를 깎는 노력을 포기한다면 국민기업, 시민 기업 POSCO를 포기하라며

 

 POSCO 광양제철소의 환경문제에 대한 저감 노력이 지역민과 국민의 체감에 부합되지 못한 참담한 결과에 시민과 함께 분노하며 책임 있는 자세와 엄중한 사과를 촉구했다,


 

[정광훈 기자 dbmdk@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미디어코리아 & mdk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