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지사, ‘코로나19’ 극복 ‘사회기반시설 투자확대’ 건의

20일 국토부 장관 면담…전남 핵심사업 국가계획 반영 요청
기사입력 2020.04.20 16:45 조회수 310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남도.jpg

김 지사, ‘코로나19’ 극복 ‘사회기반시설 투자확대’ 건의-자료사진(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0일 서울 국토발전전시관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기반시설 투자 확대를 건의했다.

 

특히 올 연말까지 확정 계획인 도로, 철도, 공항 등 중장기 국가계획에 전라남도의 핵심 사업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전남도가 발벗고 나섰다.

 

김 지사는 이날 “제2차 공공기관 전남 이전(에너지, 농생명 등 연관기관)이 차질 없이 이뤄지길 바란다”며 “광주~고흥 고속도로를 비롯 전라도 고속철도, 고흥~완도 국도승격, 구례~황전IC 국도 확장, 광주~나주 광역도로, 훈련용 항공기 전용 비행장 건설 등 총 74건 24조 8천 858억 원 규모의 국가계획 반영”을 건의했다. 이는 앞으로 5~10년 동안 광주‧전남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한 핵심 사업이다.

 

또한 “오는 2023년 전철화 개통 예정인 목포~보성 남해안 철도가 부산까지 2시간대에 연결되기 위해서는 경전선 중 보성~순천 구간의 전철화 또한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며 “올해 안에 공사를 발주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그동안 관련부서를 통해 전남도의 건의와 애로사항을 잘 파악하고 있다”며 “하나하나씩 꼼꼼히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각종 회의, 현장 확인 등 바쁜 일정 속에서도 지역민의 건의사항이 해결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및 관련기관 들과 지속적인 협의를 펼쳐왔다.

 

최근에는 4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해 광주와 전남․북을 하나로 묶은 호남권 대응 전략을 마련하는 등 각계각층의 지원을 이끌어내며 혼신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전남도의 핵심 기반시설이 국가계획에 차질 없이 반영돼야 한다”며 “특히 우리의 미래를 책임질 제4차 산업혁명을 창출하기 위해 4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가 반드시 한전공대 옆으로 와야 한다”고 밝혔다.

[정지원 기자 jsdo0215@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미디어코리아 & mdk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