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민주주의 정책 페스티벌’, 시민 2천여명 참여

시민 주도의 정책 공론의 장, 축제처럼 즐기는 민주주의 모델 보여줘
기사입력 2019.11.11 17:50 조회수 140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1 민주주의 정책페스티벌 개막식.JPG

‘순천 민주주의 정책 페스티벌’(사진-순천시 재공)

 

 

순천시 문화의 거리 일원에서 지난 9일 개최된 민주주의 정책페스티벌이 시민 2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행사를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페스티벌은 시정에 대해 시민들이 직접 정책을 제안하고 토론하는 계층별 게릴라 토론, 시민 원탁토론, 순천을 바꾸는 시간 10분 강연, 시민의 아이디어를 사고파는 아이디어 마켓 등으로 정책 축제 면모를 그대로 보여줬다.

 

페스티벌 사전 행사로 진행된 시민 대 공무원 역지사지 공감토론은 무언이(공무원)의 하루라는 창작공연과 시민공무원 현장 사례 발표, 공감토론 등으로 구성하여 자칫 딱딱하고 지루하기 쉬운 토론을 재미있게 풀어냈다는 평이다.

 

특히, 허석 시장과 개그우먼 김세아가 진행하는 보이는 라디오는 오픈 카카오톡 채팅창과 현장 리포터를 연결하여 거침없는 입담과 재치로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평범한 시민들이 자신들의 경험과 삶을 나누는 텐미닛 강연에서 여성 이지훈, 청년 김수향, 순천대학교 김가현, 그리고 이수중 류주완 학생이 차례로 자신의 삶에 대해 진솔한 강연을 펼쳤다.

 

시민 아이디어마켓은 총 21건의 제안 중 1차 심사로 선정된 9건의 발표가 당일 진행되었으며, 대상으로는 조유진씨의 스탬프 투어를 통한 원도심 골목 관광이 선정되어 2백만원을 시상했다.

 

, 시민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지방 분권을 극단 나비의 뮤지컬 공연을 통해 알리고, 그동안 시가 추진한 민주주의 정책 부스와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으로 축제처럼 즐기는 민주주의를 실감하게 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민주주의가 딱딱하고 지루하다는 이미지를 탈피한 것 같다앞으로 더 다양한 시민 참여 장을 마련해 시민들이 만족하는 시정을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시는 이번 정책페스티벌에서 제안된 시민들의 다양한 정책 아이디어는 심도 있는 자체 검토과정을 거쳐 2020년 시범사업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조귀남 기자 dbmdk@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미디어코리아 & mdk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