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문제, 공공성 과 안전성 확보가 우선돼야

SR의 통합을 요구는 개혁을 약속하고 실현하기 위해
기사입력 2019.10.30 16:21 조회수 143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파업.jpg

철도파업장면 (자료사진)

 

 

한국철도는 오송역 단전사고와 강릉선 KTX 탈선 사고로 사회에 큰 우려를 안겨주었다.

 

이 사고들은 그동안 국토부가 지향한 한국철도정책의 구조적 문제에서 기인했지만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하는 철도 안전 문제이면서 철도 차량과 시설에 대한 정비 인력부족은 심각한 상황이고 철도공사도 인력충원에 대한 필요성을 주장 하고 추가파업을 예고 했다.

 

전국철도노조 순천 철도노조(이행섭 철도노조 호남지방본부장)는 4가지 요구사항을 주장했다. 1. 임금정상화 2. KTX와 SR의 통합을 요구 3. 4조2교대 인원충원 4.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을 주장 하면서 10월 11일~14일 까지 경고파업 알렸으며. 11월 20일 경에 본 파업에 돌입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순천 철도노조는 “국토부는 SR출범으로 한국철도의 신기원이 열리고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주장 하지만” 현실은 지역에서의 고속철도 이용환경이 불편해졌으며 수익감소와 공공성훼손에 발생 했다고 우려를 표했다.

 

포항, 창원, 진주, 여수, 순천, 전주에서는 수서로 가는 직통 고속열차를 이용할 수 없으며. 새로 개통된 수서 고속선을 국가 균형발전에 역행하는 인프라로 만들어 버린 것이 국토부의 경쟁체제 정책이라고 지적 했다.

 

순천철도노조는 코레일과 SR의 통합 요구는 개혁을 약속하고 실현하기 위해 ‘철도공공성 강화를 위한 철도산업 구조개편 그리고 전체 고속철도 요금을 10% 정도 인하할 수 있으며. 승객이 늘어나 규모의 경제 효율성이 높아 질것으로 예상 하며 철도안전을 담당해야 한다는 것이 노조의 변함없는 입장으로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또한 우리뿐 아니라 사회 전체의 이익이라고 전했다.

[편집국 기자 dbmdk@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미디어코리아 & mdk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